나는 서울퀴어문화축제가 끝나고 앓아누웠다.
7월 20, 2018
나는 친구들이 결혼했다.
7월 15, 2018
나는 이동 중에 먹는다.
6월 30, 2018
나는 쿠알라 룸푸르에 다녀왔다.
6월 28, 2018
나는 사이트를 복구했다.
6월 21, 2018
나는 큰 그림을 걸고 싶다.
6월 8, 2018
나는 재정비 중이다.
5월 23, 2018
나는 술밤 2회 보고한다.
4월 27, 2018
나는 단정짓기 싫다.
4월 2, 2018
나는 가슴을 쓸어내린 적이 있다.
3월 7, 2018
나는 용산구민이 되었다.
2월 22, 2018
나는 복잡한 것을 이해하는 길이 단순한 것들의 합으로 환원시키는 것이 아님을 알아가고 있다.
2월 9, 2018
나는 또 따로 있는 것 같다.
1월 17, 2018
2017 인생 자평
1월 1, 2018
2017 영화 본 거
1월 1, 2018
되던 게 안 되는 건
12월 21, 2017
나는 요리보고 조리본다.
12월 14, 2017
나는 누군가의 독촉으로 새 글을 쓴다.
11월 30, 2017
나는 일에 의도가 있게 한다.
11월 14, 2017
나는 퇴근길 소공동에서 파니니 먹으면서 포케몬 하니까 행복하다.
11월 1, 2017
나는 거기가 거기임에 안도한다.
10월 24, 2017
나는 나성에 갔다.
10월 14, 2017
나는 아직 얻지 못한 답이 있다.
9월 17, 2017
나는 삿포로-오타루에 다녀왔다.
9월 10, 2017
나는 요즘 내 한계를 자주 만난다.
8월 18, 2017
바람이 멈추면 속상하다
8월 9, 2017
나는 애써 편안하다.
8월 1, 2017
나는 사무실을 옮겼고 팟캐스트에 나왔다.
7월 14, 2017
나는 홍수를 무효로 할 수는 없다.
6월 24, 2017
나는 상해에 무사히 닿았다.
6월 16, 2017
나는 성소수자 군인에게 징역을 선고한 나라에 산다.
5월 24, 2017
나는 모습을 바꾸었다.
5월 23, 2017
나는 세상 피곤한 건 상관없다.
5월 9, 2017
나는 동성애를 반대한다는 일등후보에 웃는다.
4월 25, 2017
나는 생각나는 사람이 있다.
4월 23, 2017
나는 천안과 군산에 갔었다.
4월 12, 2017
So that it may seem pleasing to you
4월 12, 2017
나는 본명조로 바꿨다.
4월 4, 2017
나는 떠나는 걸 잘한다.
3월 11, 2017
나는 일과 사람의 관계를 변화시키고자 한다.
2월 20, 2017
나는 서운한 기분도 뿌듯한 기분도 아니다.
2월 12, 2017
나는 ⟨뒤로⟩ 2호를 소개한다.
1월 26, 2017
나는 세상을 깜짝 놀라게 하지는 않겠다.
1월 23, 2017
2016 영화 본 거
12월 30, 2016
나는 지났다는 느낌이 든다.
12월 23, 2016
나는 <오싹한 연애>를 보고 친구를 응급실에 보냈다.
12월 13, 2016
나는 뿌듯하다.
11월 30, 2016
나는 12살과 20살 때로 쉽게 돌아간다.
11월 26, 2016
나는 미국이 어떤 나라인지가 중요하다.
11월 13, 2016
나는 빈다.
10월 30, 2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