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쓴이: 김괜저

나는 꿈에서 또 남을 실망시켰다.

나는 네 번째 부산 여행을 했다.

나는 이제 한국어 전자책도 사 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