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을 멈추면 죽는 게임

생각하면 죽는 게임과 생각을 멈추면 죽는 게임 나는 게임을 미워할 시간도 없었다. 내가 아닌 사람을 위해서 멍하니 있는 시간을 미안해했다.

시간을 보내면 멎는 아픔과 시간을 멈춰야 멎는 아픔 요리를 할 때 시간이 가는지 멈추는지를 알기란 어려워 전자 레인지를 눈 감고 돌렸다.

밥이 됐으며 화분에 물 주다가 발에 맞는 물로 자주적인 귀찮음을 내치지 않았다는 것.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