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맥주 마셨다.

엄청 오래된 글입니다. 역사적 기록으로 다뤄주세요.

오늘 The Last Bus to Choryang에 대한 워크숍을 했다. 지난번과는 거의 반대방향으로 쓴 것이라 좀 긴장했는데 반응이 좋아서 한 시름 놓았다. 그건 그렇고 나는 철양이라는 이름을 만들어낸 건데, Owen이 구글맵에서 찾아봤더니 북한에 있다고 해서 깜짝 놀랐다. 어쩌다 보니 배경이 북한이 되어 버린 셈
그나저나 내 워크숍도 준비하면서 다른 작품들 비평도 쓰고 craft 과제까지 하려니 5시의 수업 전까지 눈코뜰새없이 바빴다. 다음주 월요일 있을 현대미술 시험과 프랑스어 시험도 미리 준비해 놓아야 주말에 놀 수 있으니.. 게다가 디자인 작업 수정도 빨리 봐야 되고 추수감사절 숙소도 잡아야 되니 멀티태스킹 풀가동중

하지만 일단 팍 쉬고. 당연하지.. 오늘 Crate & Barrel 에서 세일로 각각 $4에 집어온 pilsner glass에 맥주 한 잔 하면서 <지구를 지켜라>를 보았다. 좋은 맥주 바딩턴을 담았더니 색이 참으로 눈부시다. pilsner를 산 이유는 와인잔과 함께 stemware rack에 걸어두기 위함. 깨진 와인잔 때문에 비었던 공간이 다시 완성된 기분이다.
통상 pilsner glass에는 1 pint가 다 들어가지 않는다고 해서 좀 어정쩡하려나 했는데, 몇 방울 빼고 다 들어간다. 바딩턴처럼 속에 거품내는 장치 뭐시기가 들어있는 맥주는 따라먹어야 제 맛이 나지요. Boddingtons! 신하균!
  1. fromChi

    우리방은 매일 저녁 study-break-beer-time을 갖는다. 난 가끔 마시면서 돈은 한개도 안내지.

  2. 김괜저

    우리방도 종종 한다. 우리방엔 나 혼자 살아서 돈은 내가 다 낸다.

  3. 손톱

    맥주 색감 진짜 곱네요!

    전 선배의 글을 보고 Choryang이 부산에 있는 초량동일까

    하는 생각을 잠시 했는데, 북한이라.. ㅋㅋㅋ

  4. 김괜저

    부산에 초량동(과 초량초등학교)가 있다는 것 까지는 찾아보고 택한 이름인데.. 북한에 철양이 있었을 줄이야.

  5. 낙타친구

    하하하하 초량이 어디냐고 물어보고 싶었는데, 오언씨에게 고맙다고 전해주세요.

  6. 김괜저

    저도 놀라서 미쳐 고맙다는 말을 못했네요. 다음주에 전해줘야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