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스레저렇게는 김괜저의 블로그이오니 잘 읽으세요.

뉴스레터 구독

나는 축하한다.

엄청 오래된 글입니다. 역사적 기록으로 다뤄주세요.


사라미 생일축하 왓에버

중학교때 영어학원 선생님이 뉴욕에 오셔서 어제 하루종일 놀았다. 안 보고 버티던 hairspray도 보고 virgil’s bbq에서 밥도 맛있게 먹었다. 저녁에는 세주가 웬일로 뉴욕이라고 전화를 다 하길래 가서 친구들 만나고 st.alps에서 버블티 마시고 했다. 마멍이 1년 전부터 보라고 촉구했으나 왠지 보기가 싫었던 mysterious skin을 드디어 봤는데.. 설명이 안 되는 이유로 너무 무서워서 잠이 안 왔다. 이처럼 영화에 한 방 맞아 보기도 정말 오랜만이다. 딴 사람이 추천한 영화가 이렇게 강했던 것도 처음이다. 마멍과 나의 문화적인 니체에 접점이 과연 생기고 있다
  1. 사라미

    어째서 저게 생일축하냐 ㅋㅋㅋㅋㅋㅋㅋㅋ 게다가 저사진은 어디서난겨!! ㅋㅋㅋ

  2. 딖따

    이래서 요즘 세상 무섭다니깐 ㅋㅋㅋ 어디서 무슨 사진이 불쑥 튀어나올지 몰라요…

  3. EggLover

    어 야 virgils 맛잇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왜 스팽키 안갓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4. diana

    저 처자는 윤형임? 근데 글은 축하 내용이 아님…. 나름의 쾐쓰리 컨셉! ㅋㅋㅋㅋ

  5. 역시나그렇게

    사람 : 고맙긴 뭘^^
    딖따 : 후훗…
    엑럽 : 그냥 갔던데 또가기 싫어서. 비슷하게 맛있었는데 스팽키에서 시킨게 더 내가 좋아하는 거였음
    diana샘 : 선생님 오시기도 전의 사람인 것 같은데…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