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pping into the world

There are many symbolic meanings in my art
that I myself am not necessarily conscious of.
The most powerful meanings in art come from
another source outside an artist’s own literal consciousness.
To me, tapping into this world is the key
to the making the most interesting art.
Some people find my refusal to explain
everything in my work deeply dissatisfying.
They can’t stand mystery.
They need to literalize it all
and tie it up in a neat little package.

Mark Ryden

작년(이제 작년이구나) 7월 High Fructose에 실린 ryden의 인터뷰에서 한 말. 분야마다 다르지만 좋아하는 작가와 그처럼 되고 싶은 작가가 꼭 같은 것은 아니다. 한 예로 나는 톨킨의 글을 매우 좋아하지만 그처럼 글을 쓰고 싶지는 않다. 그런데 이 사람은 그 작품도 personality도 가장 role model로 걸어 두고 싶은 사람이다.
* 그림은 rosie’s tea party. 액자 속에 걸린 ‘be good’

  1. 아무개

    비공개 댓글입니다.

  2. 역시나그렇게

    비공개 : 헉 당연히 알죠.. 영광입니다;ㅁ;